Sung Si Kyung – 거리에서 (On The Street)



Album: 5집 The Ballads
1. 거리에서
2. 그리운 날엔
3. 사랑할 땐 몰랐던 것들
4. 그 길을 걷다가
5. 바람, 그대
6. 나 그리고 너야
7. Who do you love
8. 그 이름 모른다고
9. 비개인 날
10. 새로운 버릇
11. 굿모닝
12. 기억을 나눔
13. 살콤한 상상(Feat. 정선희)
14. 지금의 사랑(Feat. Ann)
15. 그 자리에 그 시간에
16. 오, 사랑

——————————-

(…Click “Read the rest of this entry” to see the lyrics…)

niga eomneun georieneun naega hal iri eobseoseo
manyang geotda geotdabomyeon chueogeul gakkeum majuchiji
tteooreuneun neoui moseup nae sarananeun geurium hanbeone
cham itgihimdeun saramiran geol tto hanbeon neukkyeojineun haru

eodijjeume meomuneunji tto eotteoke saraganeunji
geotdabomyeon nuga malhaejul geot gata
i georiga iksukhaetdeon uri balgeoreumi naranhaetdeon
geuriun naldeul oneul bam nareul chajaonda

neol geurineun neol bureuneun nae haruneun..
aetaewodo majuchin chueogi bangawo
nal bureuneun moksorie dorabomyeon
teong bin geori eoneusae su manheun ni moseumman gadeukhae..

makdareun gil dadaraseo nachigeun byeok gidaebomyeon
garodeung sok hwanhi bichwojineun gobaekhaneun niga boyeo
tteooreuneun geu ttae moseup nae sarananeun seolleim hanbeone
cham itgi himdeun sunganiran geol tto hanbeon neukkyeojineun haru

ajik nareul saenggakhalji tto geunyeodo nareul chajeulji
geotda bomyeon nuga malhaejul geot gata
i georiga iksukhaetdeon uri balgeoreumi naranhaetdeon
geuriun naldeul oneul bam nareul chajaonda

neol geurineun neol bureuneun nae haruneun..
aetaewodo majuchin chueogi bangawo
nal bureuneun moksorie dorabomyeon
teong bin geori eoneusae su manheun ni moseumman gadeukhae..

bupureun nae gaseumi bam haneure oechyeobonda
i georineun neol gidarindago…

neol geurineun neol bureuneun nae haruneun
aetaewodo majuchin chueogi bangawo
nal bureuneun moksorie dorabomyeon
teong bin geori eoneusae su manheun ni moseumman..
gadeukhae..

//

니가 없는 거리에는 내가 할 일이 없어서
마냥 걷다 걷다보면 추억을 가끔 마주치지
떠오르는 너의 모습 내 살아나는 그리움 한번에
참 잊기힘든 사람이란 걸 또 한번 느껴지는 하루

어디쯤에 머무는지 또 어떻게 살아가는지
걷다보면 누가 말해줄 것 같아
이 거리가 익숙했던 우리 발걸음이 나란했던
그리운 날들 오늘 밤 나를 찾아온다

널 그리는 널 부르는 내 하루는..
애태워도 마주친 추억이 반가워
날 부르는 목소리에 돌아보면
텅 빈 거리 어느새 수 많은 니 모습만 가득해..

막다른 길 다다라서 낯익은 벽 기대보면
가로등 속 환히 비춰지는 고백하는 니가 보여
떠오르는 그 때 모습 내 살아나는 설레임 한번에
참 잊기 힘든 순간이란 걸 또 한번 느껴지는 하루

아직 나를 생각할지 또 그녀도 나를 찾을지
걷다 보면 누가 말해줄 것 같아
이 거리가 익숙했던 우리 발걸음이 나란했던
그리운 날들 오늘 밤 나를 찾아온다

널 그리는 널 부르는 내 하루는..
애태워도 마주친 추억이 반가워
날 부르는 목소리에 돌아보면
텅 빈 거리 어느새 수 많은 니 모습만 가득해..

부풀은 내 가슴이 밤 하늘에 외쳐본다
이 거리는 널 기다린다고…

널 그리는 널 부르는 내 하루는
애태워도 마주친 추억이 반가워
날 부르는 목소리에 돌아보면
텅 빈 거리 어느새 수 많은 니 모습만..
가득해..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