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Seung Hwan Feat. MC Meta of Garion – 내게만 일어나는 일 (Things That Only Happen To Me)



Album: FALL TO FLY 前
1. 내게만 일어나는 일(Feat. MC 메타 of 가리온)

——————————-

(…Click “Read the rest of this entry” to see the lyrics…)

aseon georeumeun meomchuji mayo jogeumui yeojido juji mayo
haneobsi gabyeopgo gayeoun naneun georeumgeoreummada heundeullijyo

imi nan neol miwohagiro haeyo geuraeseo deo chamdamhajyo
deo areumdaul su isseosseul tende deo gippeul su isseosseul tende

tailleo geuri tailleodo joheun geon mangchigo sojunghan geon nochigo
ureodo geureoke ureodo bakkwiji annneun geotdeul

kkeutnaji anheuriradeon sarangi eoneudeot araseo meomchuneyo
aechobuteo yeongwoneun eopdeon geojyo naegen geureol riga eobtjyo

tailleo geuri tailleodo gwihan geon mangchigo nochyeobeorigo
gochigo geureoke gochyeodo bakkwiji annneun geotdeul

buri kkeojin bang, sigeobeorin maeum
nameun georagon nae sumsoriman
irheobeoryeotji, neoran ireum
nae sesangi wanjeon byeonhan ihu

cheoreobsi moraeseongeul ssateon gieok
uri sigani yeongwonhameul bireo
unmyeongigeon uyeonigeon neowa naega
hamkkeyeotdeon geol mideo
geureona

geu sigani neowa nal manggatteuryeo
chueogui jangsikdeureul jabatteudeo
seoro natseon jonjae
eoneusae uri saie seoneul geueo

nan
amu geotdo aniramyeo neol butjapgo ureo
modeun geoseun neoro birotdwae
geureoni jebal nal geuman heundeureo

tailleo geuri tailleodo joheun geon mangchigo sojunghan geon nochyeobeorigo
ureodo geureoke ureodo bakkwiji annneun geotdeul
dageuchyeo geuri dageuchyeodo joheun geon mangchigo sojunghan geon nochyeobeorigo
naegeman heorakdoeji anheun yeongwonhan naui sarang

mideul su eobseo nugungareul gajindaneun geot
isseul su eobseo naege haengbogiraneun geon
naegeman heorakdoeji anheun…

//

아선 걸음은 멈추지 마요 조금의 여지도 주지 마요
한없이 가볍고 가여운 나는 걸음걸음마다 흔들리죠

이미 난 널 미워하기로 해요 그래서 더 참담하죠
더 아름다울 수 있었을 텐데 더 기쁠 수 있었을 텐데

타일러 그리 타일러도 좋은 건 망치고 소중한 건 놓치고
울어도 그렇게 울어도 바뀌지 않는 것들

끝나지 않으리라던 사랑이 어느덧 알아서 멈추네요
애초부터 영원은 없던 거죠 내겐 그럴 리가 없죠

타일러 그리 타일러도 귀한 건 망치고 놓쳐버리고
고치고 그렇게 고쳐도 바뀌지 않는 것들

불이 꺼진 방, 식어버린 마음
남은 거라곤 내 숨소리만
잃어버렸지, 너란 이름
내 세상이 완전 변한 이후

철없이 모래성을 쌓던 기억
우리 시간이 영원함을 빌어
운명이건 우연이건 너와 내가
함께였던 걸 믿어
그러나

그 시간이 너와 날 망가뜨려
추억의 장식들을 잡아뜯어
서로 낯선 존재
어느새 우리 사이에 선을 그어


아무 것도 아니라며 널 붙잡고 울어
모든 것은 너로 비롯돼
그러니 제발 날 그만 흔들어

타일러 그리 타일러도 좋은 건 망치고 소중한 건 놓쳐버리고
울어도 그렇게 울어도 바뀌지 않는 것들
다그쳐 그리 다그쳐도 좋은 건 망치고 소중한 건 놓쳐버리고
내게만 허락되지 않은 영원한 나의 사랑

믿을 수 없어 누군가를 가진다는 것
있을 수 없어 내게 행복이라는 건
내게만 허락되지 않은…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